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추석이 코앞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고대하던 추석이 가까워지면, 친척들에게 어떤 선물을 전할지, 무슨 이야기를 할지 생각하게 됩니다. 하지만 간혹 친척을 어떻게 불러야 할지 고민될 때가 있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가족 간의 호칭에 관해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요즘은 모든 가정에 있어서, 친척을 보는 일이 예전보다 비교적 적은 편이기 때문에 갑자기 친척을 마주하면 호칭이 헷갈리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다시 한 번 호칭을 정리해보도록 할까요?

 

 

■ 남편과 아내 입장에서 보는 애매한 호칭 정리 

 


남편의 입장에서, 아내의 아버지 어머니는 장인어른, 장모님 혹은 아버님, 어머님으로 부르는데요. 아내의 오빠는 형님, 처남(연하)이라고 부르고 아내의 오빠의 아내는 아주머니, 처남댁으로 부른다고 합니다. 또한 아내의 언니는 처형, 아내의 언니의 남편은 형님, 동서(연하)로 부. 아내의 남동생은 처남, 아내의 남동생의 아내는 처남댁으로 호칭하며, 아내의 여동생은 처제, 여동생의 남편은 동서, ~서방으로 호칭합니다.

 


아내가 남편의 부모님을 호칭할 때에는 아버님, 어머님으로 부릅니다. 남편의 형은 아주버님, 남편의 형의 아내에게는 형님이라고 호칭하죠. 반대로 남편의 누나는 형님, 남편의 누나의 편은 아주버님이라고 호칭한다고 합니다. 또한, 남편의 남동생은 서방님, 도련님(미혼)으로 호칭하며 그의 아내는 동서라고 호칭하는데요. 남편의 여동생은 아가씨라고 호칭하며 그녀의 남편은 서방님이라고 호칭합니다.

 

 

■ 호칭이 바뀐다?

 


최근 가족 호칭에 관련해서 변화가 생긴다고 합니다. 남편의 동생은 도련님이나 아가씨로 높여 부르지만, 아내의 동생을 처남, 처제로 낮춰 부르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보고 이러한 호칭 개선이 확정 되었다고 하는데요. 아직 대체할 용어는 나오지 않았지만, 호칭에 상관없이 친인척끼리 서로 사랑해주어야 한다는 것은 변하지 않겠죠?

 


가족 간의 호칭은 우리나라 전통의 일부분이기도 합니다. 많은 사람이 여전히 호칭을 헷갈린다는 것은 먼 친척과의 소통이 적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하는데요. 친인척과 만남의 빈도는 시대가 흘러감에 따라 점점 적어지고 있습니다. 바쁜 일상 속 친척과 서로 힘을 주며 도와주는 것은 어떨까요? 이번 추석에는 서로 호칭을 불러주며 대화를 나누어서 서로를 더 알고 기억하기를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