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삼성전자와 함께하는 행복한 아산시 스토리텔러 이지현입니다. 날씨가 급작스럽게 추워져 벌써 겨울이 오려나 싶습니다. 하지만 충남 당진 원당리에는 색색의 국화가 화려하게 피어난 덕분에 아직도 가을 향기가 가득하다고 하는데요. 서둘러 떠나려는 가을을 조금이라도 더 느끼기 위해 가을의 꽃인 국화를 주제로 한 제8회 당진 국화꽃 전시회를 찾아가 보았습니다.

 

 

■ 충남 당진에서는 만나는 가을, 가을의 꽃 국화가 가득 핀 당진 국화꽃 전시회

 


충남 당진 국화꽃 전시회는 당진시 농업기술센터와 당진 국화연구회가 주최하는 축제인데요. 당진시 농업기술센터 농심테마파크에서 10월 27일부터 11월 5일까지 열렸답니다. 행사 오픈 시간에 맞춰 아침 일찍 도착했더니, 아직은 한산한 모습이었습니다. 잘 꾸며놓은 정원을 보자마자 ‘와 아름답다!’는 감탄사가 절로 나왔는데요. 푸르른 가을 하늘과 어울리는 화려한 국화가 사방에서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는 모습을 보고 있으니 꼭 천국에 온 것만 같았습니다.

 


저는 이렇게 많은 종류의 국화꽃이 있는 줄 몰랐는데요. 각기 모양, 색, 향이 모두 다른 국화들이 수십 종이나 있어 보는 눈이 즐거웠습니다. 강원도 산간에는 벌써 얼음이 얼었다는데, 충남 당진에 이렇게 활짝 핀 국화를 보니 아직 가을을 조금 더 느껴도 될 것 같죠? 가을은 축제의 계절인 만큼 갈 곳이 정말 많은데요. 내년부터는 당진 국화꽃 축제는 잊지 않고 들리게 될 것 같네요. 규모가 크진 않지만 화려한 국화꽃 정원이 아름다워서 계속 머무르고 싶은 곳이었거든요!

 

 

■ 국화와 함께 동물 친구들도 만나고, 행운의 이벤트에도 참여할 수 있어요!

 


당진 국화꽃 전시회에서는 국화꽃 전시와 함께 이구아나, 거북이 등의 파충류와 귀여운 동물들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덕분에 부모님 손을 잡고 나들이를 나온 아이들도 즐거운 추억이 쌓였죠. 이외에도 가을의 국화 차 시음, 충남 당진 특산물 부스 등 국화꽃 전시회와 어울리는 프로그램들도 있답니다.   

 


그리고 축제를 찾아온 관람객들에게 깨알 재미를 선사하는 이벤트가 있었는데요. 바로 ‘종이배 찾기’였습니다. 당진 국화꽃 전시회 곳곳에 숨겨진 작은 종이배를 찾아 선물을 받을 수 있는 행운의 기회! 관람객들은 국화꽃을 구경하며 중간중간 종이배를 찾느라 눈이 바빴죠. 종이배를 찾고, 어린아이처럼 콩콩 뛰며 좋아하는 어른들을 보니 국화꽃 축제에서 잃었던 동심을 찾은 듯했습니다.

 


국화꽃의 진한 향기 덕분에 이 가을에 꿀벌, 나비와도 인사할 수 있었는데요. 떠나가는 가을이 아쉬웠던 찰나 가을을 대표하는 꽃인 국화의 모습을 가슴 한가득 안고 돌아왔답니다. 울긋불긋 물든 단풍도 아름답지만, 향기를 품은 꽃이 주는 아름다움은 또 다른 듯합니다. 여러분에게도 이 아름다움과 향기가 전해져 이 계절이 떠나감이 조금은 덜 아쉽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남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